숙박협회, 2020년도 임시이사회 개최
숙박협회, 2020년도 임시이사회 개최
  • 이상혁 기자
  • 승인 2020.07.30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원선출 및 표창, 소관부처 문체부 이관추진 결의
▲ (사)대한숙박업중앙회 2020년도 임시이사회가 7월 28일 진행됐다.

(사)대한숙박업중앙회(회장 정경재, 이하 숙박협회)가 7월 28일 서울 공군호텔에서 2020년도 임시이사회를 개최하고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라 보건복지부에서 소관하고 있는 숙박업을 문화체육관광부로 이관되도록 하는 사업계획을 심의·의결했다.

▲ 숙박협회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관리에 철저한 주의를 기울였다.

철저한 방역관리로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이날 이사회는 총 49명의 숙박협회 이사 중 43명이 참석해 성원됐다. 특히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모처럼 진행된 대규모 행사이기 때문에 출입구에서부터 열 감지, 마스크 착용, 명부작성, 좌석 간 거리유지 등 방역관리에 철저한 주의를 기울였으며, 이사진 뿐 아니라 일부 지회·지부 사무처장 및 국장들도 참석해 숙박협회의 업무추진 성과와 계획들을 경청했다.

먼저 이날 자리에서는 새로운 이사진이 선출됐다. 숙박협회 이사회는 정관에 따라 총 57명으로 구성되어야 하지만 49명으로 8명의 자리가 공석인 상태다. 이에 이날 임시이사회에서는 민정기 전남서부지회장, 김철영 충청남도지회장, 곽학근 서울영등포구지회장, 우상신 서울용산구지회장이 새롭게 이사로 선출됐다.

또한 이날 자리에서는 당초 총회에서 시상될 예정이었던 표창장 수여식이 진행됐다. 올해 숙박협회의 총회는 코로나19가 갑작스럽게 발생하면서 서면결의로 진행됐고, 이날 이사회에서 연기됐던 수여식이 진행된 것이다.

먼저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은 ▲이한성 서울중구지회장 ▲김은식 울산광역시지회장 ▲박영조 경북안동시지부장,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은 ▲홍종기 경상북도지회장, 국회보건복지위원장 표창은 ▲이한구 인천시지회 ▲조용환 경기광주시지부장 ▲백남운 충남논산시지부장 ▲천진옥 전남서부지회 목포시지부장 ▲장수민 대구지회, 서울특별시장 표창은 ▲허성 서울관악구지회장 ▲홍성국 서울성동구지회장 ▲우상신 서울용산구지회장 ▲노치수 서울금천구지회장 ▲중앙회 최다혜 계장이 수상했다.

▲ 표창장을 수상한 협회 임직원 일동 모두 축하합니다.

숙박업 소관부처를 문체부로 이관하기로 결의
특히 이날 이사회에서는 관광숙박산업의 미래를 좌우할 결단이 내려졌다. 소관부처를 이관하기로 결의한 것이다. 현재 숙박업은 공중위생관리법에 정의되면서 보건복지부가 소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보건복지부로의 관리미흡, 지원미흡이 도마 위에 올랐다. 국내 최대 규모의 숙박산업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숙박업에 대한 지원정책이 전무했기 때문이다.

실제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에서 마련한 지원정책은 관광호텔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이 때문에 숙박업은 호텔업종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최대 피해업종으로 분류되면서도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등 정부에서 지원하는 정책수혜 대상에서 번번히 제외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추경을 통해 예산을 확보하고 관광숙박산업을 지원하는 반면, 보건복지부는 보건분야에만 예산이 편중되면서 위생관련 업종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야 했다.

이에 숙박협회는 소관부처 이관을 이날 임시이사회 정식 안건으로 상정해 앞으로 보건복지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 숙박업의 소관부처를 이관하기로 의결했다. 다만, 소관부처 이관을 위해서는 법률개정을 비롯해 부처 간 협의를 이끌어내야 한다. 이로 인해 실현 가능성을 특정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숙박협회가 본격적으로 부처이관을 주요 사업계획으로 설정했다는 점은 큰 상징성을 갖는다.

보건복지부가 부처이관을 반대하며 규제완화 및 지원정책을 강화하는 것만으로도 숙박업종은 정책수혜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문화체육관광부로 소관부처가 이관될 경우에는 숙박업 진흥을 위한 예산이 집행될 가능성이 높고, 관광진흥기금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숙박업 경영자들의 영업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부처이관에 대한 논의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관광진흥법에 따른 숙박업이 일대 변화를 맞이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이날 임시이사회의 최대 안건은 소관부처 이관으로, 협회는 보건복지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 숙박업의 소관부처를 이관하기로 결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