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휴가는 ‘도심에서 즐긴다’…서울권 매출 10배 증가
올여름 휴가는 ‘도심에서 즐긴다’…서울권 매출 10배 증가
  • 숙박매거진
  • 승인 2022.08.0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료·고유가 등 경비 부담에 따라 도심 속 호캉스 대인기
(출처 traveltastetech.tistory.com)
(출처 traveltastetech.tistory.com)

최근 치솟는 항공료와 여행경비로 베케플레이션(베케이션+인플레이션)’ 현상이 지속되고 코로나19 재확산까지 더해지자 도심의 호텔에서 휴가를 대신하거나 비교적 비용이 적게 드는 내륙지방으로 발길을 돌리는 여행객들이 늘고 있다.

티몬이 올여름(71~25일까지) 전국의 지역별 숙박시설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 Top3는 서울, 부산, 경기/인천 순이었다. 이어서 충청, 강원, 제주의 순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가장 증가세가 높았던 서울은 호텔 등 숙박상품 매출이 전년 대비 1,150% 급증하며 10배 이상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고유가 여파로 장거리 이동이 필요한 휴양지보다는 대중교통으로도 이동이 편리한 서울에서 특가 패키지를 활용해, 여유로운 도심 호캉스를 계획하는 이들이 증가한 것으로 보여진다.

다음으로 해안 도시 부산2위에 올랐다. 부산은 전년 대비 숙박상품 매출이 288% 상승해, 국외여행의 부담이 큰 시기에 관심이 집중된 여행지로 떠올랐다. 육로와 항공편 이동이 모두 가능해 접근성이 훌륭하고 해양 명소, 먹거리, 액티비티 등 즐길 거리가 풍부한 곳이다. 오션뷰를 자랑하는 호텔, 펜션 등 다양한 숙소가 부산 곳곳에 분포된 것도 인기 요인으로 분석된다.

3위는 경기·인천이 차지했다. 전년 대비 숙박상품 매출이 167% 상승했으며 특히 여름 수상레저의 핫플레이스로 자리 잡은 경기도 가평을 중심으로 해당 지역권 인기가 꾸준히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이어지면서 합리적인 금액대에 이용할 수 있는 호텔, 펜션뿐 아니라 풀빌라도 인기 숙소로 주목받고 있다.

김학종 티몬 투어비즈 본부장은 고물가 시대에도 여행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고 특히 내륙을 중심으로 휴가를 떠나는 이들이 늘고 있다라고 인기 이유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