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끝 해남에 무장애·친환경 호텔 들어선다
땅끝 해남에 무장애·친환경 호텔 들어선다
  • 오재원 기자
  • 승인 2022.02.2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4성급 ‘오시아노리조트 호텔’ 착공
오시아노리조트 호텔 건축 설계 투시도
오시아노리조트 호텔 건축 설계 투시도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222일 오후 전남 해남군의 오시아노 관광단지 호텔부지에서 오시아노리조트 호텔착공식을 개최하고 호텔 건립을 시작했다.

오시아노리조트 내 호텔 건립은 국토 서남권 지역의 관광 인프라 확충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추진됐다. 409억원 공사비를 투입해 2023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지어지는 오시아노리조트 호텔은 부지면적 39,166(12,000), 연면적 9,473(2,865), 지하 1, 지상 5층 규모로 120개 객실 전체가 바다 조망이 가능한 4성급 호텔이다.

호텔은 전라남도 해남의 대표적 전통 건축물인 고산 윤선도의 녹우당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지어질 예정으로 오시아노 관광단지의 아름다운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인피니티 풀, 야외 테라스, 5개의 정원 등으로 공간을 배치했다. 또한 객실에서도 다양한 형태로 바다 조망이 가능하도록 객실 구성을 차별화했으며 녹색건축물 제로에너지 에너지효율 장애 없는 생활 인증 등을 취득, 모두에게 열린 친환경 호텔로 건축된다. 또한 투숙객과 방문객에게 계절의 풍취를 느낄 수 있도록 로비 벽면에 대형 스크린으로 영상을 제공하며, 스마트기술을 활용, 룸서비스와 안내서비스 등 비대면 총괄 안내를 담당하는 로봇도 도입한다.

한편 지난 222일 본 호텔건축 착공식에는 오영우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윤재갑 국회의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명현관 해남군수, 유관기관/단체, 지역주민 대표 등 약 40명이 참석했다. 한편 한국관광공사는 착공식과 함께 공사 시공 품질 확보 및 안전사고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각 시공사 및 건설사업관리 용역사 대표단과 건설시공 안전 업무협약을 체결, 안전관리체계를 정비하고 상호 협력을 강화했다.

한국관광공사 오시아노리조트호텔 사업단 김석 실장은 “120개 전 객실에서 해남의 바다를 바라볼 수 있는 품격 있는 호텔이 될 것이라며, “호텔 건립을 계기로 민간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전남도 및 해남군과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인피니티 풀 석양뷰
인피니티 풀 석양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