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3명 중 1명 ‘폐업 고려’
소상공인 3명 중 1명 ‘폐업 고려’
  • 숙박매거진
  • 승인 2019.05.10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자영업자 설문조사 결과 발표

소상공인, 자영업자 3명 중 1명은 최근 1년 사이 폐업을 고려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도소매, 음식점, 숙박업 등에 종사하는 소상공인(종업원 5인 미만) 500명을 대상으로 ‘소상공인 경영 실태 및 정책 과제 조사’를 실시한 결과, 33.6%가 최근 1년 사이 사업 전환이나 휴·폐업을 심각하게 고려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폐업 후 계획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36.3%가 “계획이 없다”고 답했으며, 근로자로 취업(20.8%), 은퇴(20.2%), 타 업종 재창업(17.3%) 순으로 응답이 높았다.

폐업을 생각하고도 폐업하지 못하는 이유(복수 응답)에 대해서는 매장 매수자가 없음(63.1%), 폐업 후 생계 유지 부담(58.9%), 권리금 회수 어려움(41.1%) 등으로 마지못해 영업을 계속하는 소상공인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폐업 후 사업 재기나 노후생활 안정을 위한 준비가 된 업체는 18.0%에 불과했고, 현재 경영 상황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80.0%가 작년에 비해 영업이익이 악화됐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