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관광, 시라하마 첫 전세기 취항 기념 환영 행사
한진관광, 시라하마 첫 전세기 취항 기념 환영 행사
  • 김해슬 기자
  • 승인 2024.02.08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관광은 최근 일본 시라하마에 국내 최초로 KE 전세기를 운항했다고 7일 밝혔다.

2월 3일과 6일, 9일 3회 출발 일정으로 일본 와카야마현 시라하마 전세기 여행 상품을 선보였는데, 시라하마는 아리마 온천, 도고 온천과 함께 일본 3대 온천으로 꼽히는 지역이다.

특히 이번 전세기 여행 상품은 온천 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관광지를 체험할 수 있다. 세계문화유산인 구마노고도 순례길과 독특한 해안 절경, 순수한 어촌마을의 여유로운 풍경, 일본 간장의 발상지에서 맛보는 미식의 항연 등이 핵심이다.

한진관광은 남들이 가는 일본이 아닌 많은 관광객에게서 벗어나 조용한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휴양지라는 점과 일본 와카야마의 시라하마국제공항 청사 오픈 이후, 최초 전세기 운행 지역이라는 점에서 고객들의 이목을 끌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와카야마현은 최초 전세기가 도착하는 시간에 맞춰 지난 2월 3일 토요일 오전 10시 45분 난키시라하마공항에서 대한항공 전세기 첫 취항 기념 특별 환영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한진관광 안교욱 대표이사를 비롯해 대한항공 이석우 일본지역본부장, 주오사카대한민국총영사관 김형준 총영사, 니카이 도시히로 의원(중의원), 기시모토 슈헤이 와카야마현 지사, 하마구치 다이시 현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니카이 도시히로 의원은 자유민주당 간사장을 지낸 13선의 유력 정치인으로 여행업계 단체인 일본여행업협회(JATA)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더불어 난키시라하마공항 이용촉진실행위원회, 공항 주변 시정촌 및 관광 단체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하였다.

시라하마 전세기 첫 취항 여행 일정에 함께 한 고객들은 이날 오전 8시 40분 전세기 탑승 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여 오전 10시 30분 난키시라하마공항에 도착했다. 전세기가 현지 공항에 도착하자 환영 행사에 참석한 이들 모두 박수를 보내며 축하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주최자인 와카야마현 기시모토 슈헤이 지사 및 내빈 니카이 도시히로 의원의 인사, 한진관광 안교욱 대표이사, 대한항공 이석우 일본지역 본부장에게 꽃다발을 전했다.

안교욱 대표이사는 "뜻깊은 행사에 초청받아 참석하게 돼 영광스럽다. 난키시라하마공항과 와카야마현, 대한항공 등의 긴밀한 협조와 적극적인 지원으로 이루어진 성과이자 마중물"이라며 "이번 시라하마 전세기 운영을 위해 한진관광에서는 호텔·식사·관광지 동선 등의 사전점검을 철저히 하여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도 한진관광은 시라하마를 비롯한 와카야마현의 훌륭한 관광자원을 한국 여행객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한진관광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