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회, 2024년 새해맞이 신년인사회 개최
중앙회, 2024년 새해맞이 신년인사회 개최
  • 김해슬 기자
  • 승인 2024.01.3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임원 한자리 모여 갑진년 새해인사 나눠

(사)대한숙박업중앙회(회장 정경재, 이하 중앙회)가 2024년 갑진년 새해를 맞이해 지난 1월 11일 오전 중앙회 회의실에서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열린 신년인사회에는 정경재 중앙회장를 비롯해 전국 지회·지부 임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새해인사를 나눴다.

이날 신년인사회는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정경재 중앙회장의 인사말이 이어졌고, 중앙회의 지난 2023년 활동사항 보고 및 폐회로 마무리됐다. 중앙회는 이날 청소년 혼숙 문제에 대한 주제로 포문을 열었다. 청소년 혼숙 시 아주 특정한 사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숙박업경영자에게 행정처분이 내려오는 현행법의 부당함을 강조하며, 이로부터 숙박업경영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법제 마련을 위해 선량한 숙박업경영자 구제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숙박예약앱과 관련해서는 올해부터 야놀자의 무한쿠폰룸 서비스가 종료된다고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숙박업경영자들의 입장에서 과잉 경쟁을 부추긴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중앙회는 지난해 야놀자 측과 만나 자율규제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광고 상품에 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었고, 무한쿠폰룸 서비스를 종료하기로 합의했다.

또 불법공유숙박에 대해서는 전국 50만 숙박인에게 해가 되는 일이라며, 숙박산업을 방해하는 요소들은 중앙회에서 엄단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TV수신료에 대한 담론도 빼놓지 않았다. 숙박시설에서는 객실마다 배치된 TV의 수량에 맞춰 수신료가 부과되고 있지만, 객실 가동률을 감안하면 현실적으로 인하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최근 중앙회는 중소벤처기업부와의 협의를 통해 숙박시설에 대한 TV 수신료 납부 방식의 불공정함을 호소해 왔고, ‘규제뽀개기’ 정책행사를 통해 중기부가 TV수신료 인하를 추진하기로 결정됐다는 점이 강조됐다. 아울러 작년 11월에는 국무총리와 비공개 간담회에서 숙박산업의 구인난 해결을 위해 E-9 비자 취업 가능 업종에 숙박업을 포함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정경재 회장은 “음식점업에만 허용되는 E-9 비자를 숙박업에도 적용시켜 달라 요구했다”며 “F-4 비자와 관련해서도 객실청소 업무를 맡길 수 없다는 점은 불합리한 정책이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언급했다. 이를 위해 중앙회는 법제처와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수천억원의 금융권 예산을 확보한 배경도 공개됐다. 중앙회는 작년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및 시중 은행장들과의 간담회에서 자영업·소상공인이 정책자금을 이용할 경우 기존 대출의 이자가 늘어나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에 간담회 현장에서는 시중 은행장들이 8,0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정책자금을 집행할 예정이라는 점이 공개됐고, 정책자금을 이용했다고 해서 신용등급이 하락하거나 기존 대출의 금리가 오르지 않도록 정책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또한 정경재 회장은 지난해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국무총리, 각 부처 장관, 금융감독원장 및 시중 은행장들과의 공개·비공개 간담회를 잇따라 개최하며 숙박업경영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노력했고, 이에 대한 결실로 청소년 혼숙 문제에서부터 TV수신료 인하, 외국인 고용 확대, 정책자금 활용 등 다양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날 신년인사회에 모인 전국 지회·지부 임원들은 뜨거운 갈채로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정경재 회장은 “2024년에도 중앙회에서는 전국 숙박업경영자들의 더 나은 운영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방침”이라며 “중앙회를 향한 전국 50만 숙박업경영자들의 아낌없는 격려와 응원이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