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동절기 내 가스·전기시설 특별점검 나서
산업부, 동절기 내 가스·전기시설 특별점검 나서
  • 김해슬 기자
  • 승인 2023.11.27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겨울철 가스와 전기 사고 예방을 위해 지자체,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합동으로 27일부터 내년 2월23일까지 약 3개월간 가스․전기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 대상은 경로당, 요양원 등 사회복지시설, 펜션 등 숙박시설, 전통시장 등 사고 취약시설과 석유화학시설, 냉동창고, 수소충전소 등 사고 발생 시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대형 가스․전기시설 2만 7,460개소이다.

시설유형별로는 액화석유가스(LPG), 도시가스 가스시설 7천 개소에 대해 일산화탄소 중독사고 예방을 위해 가스보일러 배기통, 공동배기구 연통의 안전성 및 일산화탄소 경보기 설치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또 석유화학시설, 냉동창고과 같은 고압가스시설 3백 개소에 대해 안전밸브, 긴급차단장치, 제독설비 등 사고예방 안전장치의 정상작동 여부 등을 확인한다.

이와 함께 수소충전소 160개소를 대상으로 수소누출 점검, 수소누출감지기, 화염감지기 등 안전장치 이상 여부 점검 및 실시간 안전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겨울철 전열기구 사용에 따른 전기화재 사고 예방을 위해 전선 용량 및 차단기 정상작동 확인 등 전기설비 안전점검도 전통시장, 사회복지시설 및 숙박시설 등 2만여 개소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한편, 산업부는 특별점검 기간 내 캠핑장 일산화탄소 중독사고 등 가스․전기 사고예방 요령 및 사고 시 대처방안을 TV, 라디오, 유튜브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집중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