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숙박비 지원 등 관광유치 특전 지원제도 개편
울산시, 숙박비 지원 등 관광유치 특전 지원제도 개편
  • 석소원 기자
  • 승인 2023.01.05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국인 대상 '숙박·관광지·식당' 이용하면 1~3만원 지원

 

울산시는 관광객 유치 증대를 위한 ‘2023년 국내·외 관광객 유치 특전(인센티브) 지원 제도를 개편, 시행한다고 밝혔다.

국내·외 관광객 유치 특전(인센티브)관광진흥법에 따른 여행업체 및 관광호텔업체가 관광객을 유치해 관광지, 음식점, 숙박업소 등을 이용하면 일정 금액을 지원하여 체류형 관광상품 개발을 유도하는 정책이다.

올해 개편된 특전(인센티브) 제도는 국제관광 수요 회복세에 따른 국외 관광객 유치 확대와 수요자 맞춤형 지원을 통한 신규 수요 창출에 초점을 맞췄다.

지원 분야는 숙박비 버스비(당일관광) 체험비 임대·대여(렌트)기업·기관 방문 지원 국외 홍보비 등으로 각 부문별로 지원 조건을 충족하면 해당 여행사(숙박업체)에 특전(인센티브)을 제공한다.

먼저 숙박 특전(인센티브)의 경우 전년 대비 외국인 관광객 지원 혜택이 강화된다. 외국인은 5인 이상 관광지와 식당 이용에 따라 1인당 최대 3만원을 내국인은 8인 이상 관광지 2곳과 식당 1곳 이상 방문 시 1인당 1만원을 지급한다. 지급은 1박 기준이며 최대 3박까지 지원한다.

또한 당일관광 버스비 지원은 12인 이상 관광객에게 적용된다. 15만원(·대당)에서 35만원(·대당)까지 인원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당일관광보다는 체류형 숙박 관광객을 증가시키기 위한 조치로 전년대비 인원 조건이 상향 조정되었다. 숙박 또는 당일 지원기준을 충족했을 때 최대 2만원까지 체험비의 50%를 지원받을 수도 있다.

임대·대여 차량(렌트카) 또는 공유차량 이용 지원은 철도·항공 연계 절차를 삭제하고 제출 서류를 간소화하는 등 진입 장벽을 낮췄으며 관광 일정에 관내 기업 및 기관 방문이 포함될 경우 1인당 5,000원씩 지원하는 기업·기관 방문 지원 항목이 신설됐다.

울산시에서 최소 1박 이상 숙박하는 관광상품의 국외 홍보비 지원과 전세기 및 국내(인바운드) 크루즈 유치를 위한 특전(인센티브)도 적극 추진된다.

서대성 울산광역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국제관광이 재개되는 시점에서 국내 관광객은 물론 외국인 단체관광에 대한 체류형 관광상품이 확대될 수 있도록 특전(인센티브) 지원 제도를 개편하여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여행업체가 특전(인센티브)을 지원받기 위해서는 ()울산광역시관광협회에 사전 신청을 통해 세부 지원 사항을 협의하여야 하며, 신청 절차에 대해서는 협회 누리집(www.ulsantour.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울산시 국내·외 관광객 유치 특전 지원내용
울산시 국내·외 관광객 유치 특전 지원내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