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한민국 우수 관광사진 109점 선정
2022 대한민국 우수 관광사진 109점 선정
  • 김세연 기자
  • 승인 2022.11.11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상에 ‘청옥빛의 쇠소깍’…11.29부터 일상비일상의틈에서 전시
대통령상 당선작 ‘청옥빛의 쇠소깍’
대통령상 당선작 ‘청옥빛의 쇠소깍’

우수 관광사진 발굴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최하는 ‘2022 대한민국 관광공모전수상작 109점이 선정됐다.

올해 공모전은 다시 여행하길이란 슬로건으로 지난 7.4.~8.19 기간 동안 진행되었으며, 디지털카메라와 스마트폰 2개 분야로 나뉘어 총 7,367점 작품이 접수됐다. 한국관광공사는 1차 전문가 예심, 2차 국민참여 온라인 심사, 3차 전문가 본심 등 3단계의 블라인드 심사를 실시 후 15일간의 공개검증을 거쳐, 109(디지털카메라 사진 56, 스마트폰 사진 48, 스마트폰 짧은영상 5) 작품을 선정했다.

대상인 대통령상은 청옥빛의 쇠소깍’(디지털카메라)이 수상했다. 금상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은 삼척 나릿골마을 설경’(디지털카메라)’메타길 징검다리’(스마트폰)가 선정됐다. 이밖에 한국관광공사 사장상 본상 6(디지털카메라 4, 스마트폰 2)과 입선작 100(사진 95, 짧은영상 5)이 각각 뽑혔다.

금상 디카부문 당선작 ‘삼척 나릿골마을 설경’
금상 디카부문 당선작 ‘삼척 나릿골마을 설경’

심사위원단은 올해 출품작은 작년에 비해 두 배 이상 출품되어 뛰어난 작품이 많이 선정되었고, 전 세계에 한국관광의 다양한 매력을 알리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대상에는 상금 500만원, 금상에는 상금 300만원, 은상 및 동상에는 각 상금 200만원과 100만원, 입선에는 3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오는 122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되는 ‘2022 대한민국 관광기념품 박람회에서 열린다.

한편 수상작들은 역삼동에 위치한 일상비일상의틈 1층에서 오는 1129일부터 약 한 달간 전시되며, 한국관광공사 국외지사, 재외공관 등을 통해 전 세계에 한국을 홍보하는 이미지로 쓰일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관광공사 공공데이터 포털인 투어API(api.visitkorea.or.kr)를 통해 업계에서 한국관광 홍보 및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될 예정이다.

수상작 명단은 공사 누리집(kto.visitkorea.or.kr) 알림마당과 ‘2022 대한민국 관광공모전(사진 부문)’ 누리집(kto.visitkorea.or.kr/photocon)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수상작들은 온라인 사진갤러리(gallery.visitkorea.or.kr)를 통해 다운로드 받아 활용할 수 있다.

금상 스마트폰부문 당선작 ‘메타길 징검다리’
금상 스마트폰부문 당선작 ‘메타길 징검다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