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건강관리
가을철 건강관리
  • 석소원 기자
  • 승인 2022.09.29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이 오면, 야외 나들이 활동도 늘어나지만 심한 일교차로 인해 감기, 알레르기 등 여러 질환에도 쉽게 노출된다. 그리고 체온을 유지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동반되기에 면역 능력이 크게 저하된다. 이는 뇌졸중과 같은 발생 위험도를 높이니, 꼭 옷차림에 유의하고 마스크 착용 등을 의무화해야 한다.

 

가을의 심한 일교차는 어린이나 노인 상관없이 감기 등 질병을 발생시킨다. 즉 발열, 두통, 전신 쇠약감, 근육통, 기침, 인후통, 객담, 콧물, 코막힘 등 매우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는데 특히 노약자의 경우에는 감기에 의해서도 호흡기 증상뿐 아니라 설사 등 소화기 증세를 일으키기도 한다. 그리고 심혈관 계통의 질환이 있는 노인들은 특히 환절기 건강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급격한 온도변화는 뇌졸중 발생위험을 높이는데 흡연, 당뇨병, 심장병, 과음 등의 위험인자가 있다면 더욱 조심해야 한다.

그리고 이외의 환절기 질환으로 기관지 천식이나 알레르기성 비염, 아토피성 피부염 등 피부질환이 심해질 수 있다. 따라서 외출 후 반드시 손을 씻고 집안의 온도는 20, 습도는 50~60%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건조한 기관지 통해 침투하는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 따뜻한 물과 음료수를 자주 섭취한다. 또한 심한 일교차는 피부의 피지선과 땀샘의 기능을 약화시켜 지방의 분비를 원활치 않게 해 피부의 탄력을 떨어트린다. 따라서 피부 보습을 꾸준히 진행한다.

우리나라에는 가을철에 특별히 유행하는 질환이 3가지 있다. 쯔쯔가무시병, 렙토스피라증, 유행성출혈열 등 소위 급성 발열성 출혈성 질환이다. 대개 들쥐의 배설물이나 진드기에 의해 감염돼 논일을 할 때나 등산, 낚시나 캠핑 등을 할 때 풀밭에 드러눕지 말고 긴 옷을 입어 피부가 많이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고여 있는 물에 장시간 발을 담그지 말고 장갑이나 장화 등을 필수로 착용한다. 혹시나 본인이 야외 활동이 많다고 생각되면 유행성출혈열 예방접종을 미리 받는 것도 좋다.

가을은 식욕이 좋아지는 계절이다. 따라서 과식하기 쉬운데 당뇨병이나 고혈압, 동맥경화증이 있다면 지나친 칼로리 섭취를 제한하고 비만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이제까지 시행해 오던 운동, 식이요법, 약물요법 등을 계속하여 성인병이 악화시키는데 지속해야 한다.

자료참고 : 가천의대길병원 / 중앙대학교병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