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숙박업계 매출, 전년동기 대비 93% 증가
상반기 숙박업계 매출, 전년동기 대비 93% 증가
  • 숙박매거진
  • 승인 2022.07.2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호텔 매출 급상승, 중소형은 부진 이어져
호텔 및 숙박업 전체 거래 동향
호텔 및 숙박업 전체 거래 동향
객실 유형별 거래 동향
객실 유형별 거래 동향

호스피탈리티 테크기업인 온다가 숙박업 상반기 거래 동향(OSI, Onda Stay Index)을 발표했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전체 상반기 숙박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93% 상승했으며, 이는 코로나19 초기였던 2020년 전반기보다 161% 성장했다.

숙박 형태별로는 심각한 불황에 시달리던 호텔이 전년 대비 225% 상승하며 회복세를 보였으며 리조트도 215% 상승했다. 지난해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던 펜션과 풀빌라는 각각 84%, 48% 매출을 기록했다. 그러나 최근 레저 트렌드를 이끌었던 글램핑, 카라반, 캠핑은 11% 상승에 그쳤다.

이번 조사에서 호텔이 크게 상승한 이유는 호캉스 열풍을 따라 프리미엄, 대형 호텔의 객실 판매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소형 호텔은 여전히 경영난을 극복하지 못한 모양새다. 객실 판매 플랫폼 별로는 OTA의 성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국내 OTA와 국외 OTA는 각각 155%, 139% 성장했지만, 이커머스는 75% 상승에 그쳤다. 여행에 특화된 OTA는 기민하게 반응해 국내 수요 증가를 빠르게 흡수하고 있지만, 다양한 상품군을 취급하는 대형 이커머스는 적극적 대응이 쉽지 않은 편이다.

이에 임미희 온다 사업본부장은 서울 강북 P호텔 등 신규 대형 호텔들과 서울 중구, 부산 해운대구의 대형 호텔들의 매출 상승이 가파르다라며 풀빌라는 다소 주춤한 7~8월 성수기에는 또 다시 크게 성장할 것이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