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숙소 내 파티 금지!”
에어비앤비 “숙소 내 파티 금지!”
  • 숙박매거진
  • 승인 2022.07.0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반 시 계정정지·퇴촌 등 강력 제재
본 이미지는 위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본 이미지는 위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가 전 세계 모든 가입 숙소에서 파티 행위를 전면 금지한다.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는 파티 및 행사 등 주위에 피해를 주는 행위 자체를 영구적으로 금지한다라고 지난 628일 밝혔다.

에어비앤비는 이웃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에 대한 적절한 해결방안을 찾지 못해 힘겨워했다. 노스이스턴대학교 연구 결과에서도 공유숙박이 늘어나면 이웃범죄도 증가한다는 내용을 발표한 바 있어, 공유숙박이 증가할수록 부정적 이미지 역시 상승하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지난 2019년경엔 한 파티하우스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나 5명이 숨지는 끔찍한 일이 발생했다. 이때 에어비앤비는 파티 행위를 일시적으로 전면 금지시켰다. 최근에 이르러 에어비앤비는 파티행위를 영구 금지하겠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가 대유행이던 20208월경, 파티 행위에 대한 신고가 전년대비 44% 감소돼, 효과가 입증됐기 때문이다. 에어비앤비는 이 조치를 공식 명문화했다.

따라서 이 규정을 어긴 이용자에게 강력한 제재가 가해질 예정이다.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6,600여명에게 파티 금지 위반으로 일시 정지를 내린 바 있으며, 앞으로는 과감하게 계정 정지 및 퇴촌 등을 단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우려 역시 존재하고 있다. 왜냐면 주변의 신고 외에는 해당 행위를 적발할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국내 숙박 플랫폼의 한 관계자는 숙소를 공유한 주인이 이용자들의 행위를 일일이 감시할 수는 없다. 파티든 무엇이든 숙소 내에서 일어나는 상황을 확인할 방법이 없다라며 이용자들의 성숙한 시민의식, 건전한 도덕의식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