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부탄가스 폭발사고 낸 50대 실형
모텔서 부탄가스 폭발사고 낸 50대 실형
  • 숙박매거진
  • 승인 2022.06.3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보상 진행되지 않아 징역 1년 선고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모텔 방안에서 고의로 부탄가스통을 폭발시켜 수천만원의 재산피해를 낸 A(50, )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A씨는 지난 202112, 울산시 남구에 소재한 한 모텔에서 투숙하던 중 술에 취해 가스버너 위에 부탄가스통을 올려놓고 가열시켜 폭발사고를 일으킨 혐의로 기소되었다. 이 사고로 인해 해당 모텔은 침대와 천장 등이 불에 타고, 유리창이 깨지면서 주차 차량에 떨어져 피해를 주는 등 총 5,436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울산지법 제11형사부는 “5,436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음에도 피해 보상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점을 참작해 징역 1년에 처한다라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