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끝에서 강화까지 국내 최장 걷기여행길 ‘서해랑길’ 개통
땅끝에서 강화까지 국내 최장 걷기여행길 ‘서해랑길’ 개통
  • 숙박매거진
  • 승인 2022.06.23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안 갯벌과 다양한 섬, 붉은 낙조 등 경관을 즐길 수 있어

한반도 서해안을 연결하는 국내 최장거리 걷기 여행길인 서해랑길이 지난 622일 정식 개통했다. 본 서해랑길은 동··남해안 및 DMZ 접경지역 등 우리나라 외곽 길을 연결한 코리아둘레길의 서해안 구간이다. 지난 2016년 동해안 해파랑길, 2020년 남해안 남파랑길에 이어 세 번째로 개통되는 서해랑길은 해남 땅끝마을에서 인천 강화평화전망대까지, DMZ 접경지역에 걸친 109개 구간, 1,800km 길이에 달한다.

이에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622, 서해랑길 62번 노선의 종점인 충청남도 보령 천북굴단지 공원에서 개통식을 개최했다. 조용만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비롯해 김동일 보령시장 등 기관 관계자와 서해랑길 원정대원, 코리아둘레길 지킴이 및 자원봉사단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 후에는 서해랑길 62번 노선 일부 구간(1.5km)을 직접 걷는 이벤트도 진행되었다.

한국관광공사는 개통 관련해 다양한 국민 참여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걷기여행안내 누리집인 두루누비를 활용해서 서해랑길 1개 노선 이상을 완보한 사람에게는 추첨을 통해 소정의 경품이 제공된다. 그리고 서해랑길에서 발견한 인생사진 장소를 SNS에 소개하면 나만의 서해랑길 공모전에 참여되고 수상 시 경품이 지급된다. 자세한 코스 안내 및 정보들은 누리집(www.durunubi.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용문 한국관광공사 레저관광팀장은 서해랑길은 서해안의 갯벌과 다양한 섬, 붉은 낙조 등 서해안만의 아름다운 경관을 즐길 수 있어 많은 걷기여행 동호인들이 정식 개통을 기다려왔다라며 관광객에게는 걷기를 통한 힐링뿐 아니라 역사·문화 관광자원을 보유한 새로운 여행 목적지로 환영받고, 지역사회에는 관광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