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LSI, 신설 호텔사업 본부장에 허진영 선임
코오롱LSI, 신설 호텔사업 본부장에 허진영 선임
  • 숙박매거진
  • 승인 2021.12.20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캉스의 혁신을 거듭해 나갈 것” 밝혀

코오롱LSI가 호텔사업 본부를 신설하고 초대 본부장에 허진영 코오롱호텔 총지배인을 선임했다.

신설된 호텔사업 본부는 경주, 부산, 서울 등 전국 주요 관광지에 위치한 코오롱 계열 리조트·호텔과 긴밀히 소통하며 경쟁력 강화 전략 수립과 실행을 담당하게 된다. 각 사업장의 역량을 통합하는 동시에 각각의 차별성을 제고하면서 시너지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새롭게 선임된 허진영 코오롱LSI 호텔사업 본부장은 코오롱 호텔부문을 대표하는 코오롱호텔 최초의 여성 총지배인이다. 1993년 제주 파라다이스호텔 식음료팀으로 호텔에 입문해 29년간 부산 코오롱 씨클라우드호텔, 경주 코오롱호텔 등 다양한 지역과 객실팀, 식음팀 등 호텔 핵심 영업부서에서 두루 노하우를 쌓은 베테랑이다. 실무를 기반으로 한 트렌디한 감각과 강력한 추진력을 인정받아 2019년부터 코오롱호텔 총지배인을 역임 중이다.

총지배인 취임 이후에는 판매 채널 확대를 통해 코로나 상황에서도 3년 만에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네 자릿수 목표이익 달성률을 기록했다. ‘달빛포차’, ‘문라이트 페스티벌등 코오롱호텔만의 콘텐츠를 개발해 고객을 젊은 층까지 확장한 한편 국내 최초로 골프장에 AI 로봇 캐디를 전면 도입하며 골캉스트렌드를 선도했다. 호텔 베이커리 리뉴얼 및 밀키트 개발 등 비투숙객 공략을 위한 사업 확장에도 앞장서고 있다.

향후 코오롱LSI 호텔사업 본부는 허진영 본부장을 필두로 기존 리조트ž호텔의 지속적인 시설 서비스 리뉴얼을 통해 각 지역의 라이프스타일 거점으로 입지를 강화하는 것이 목표다. ESG 경영 강화와 MZ세대 공략 상품 개발까지 바뀐 여행 환경을 선도하기 위한 호캉스의 혁신을 거듭해 나갈 계획이다.

허진영 코오롱LSI 호텔사업 본부장은 코오롱 계열 리조트 및 호텔의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별 강점을 더한 새로운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현장과 소통하며 그 보유한 능력을 강점으로 차세대 트렌드를 신속하게 발굴, 도입하며 국내 여행의 새로운 전성기를 이끌어 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