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20대’ 숙박시설에서 음식배달 즐겨
여기어때, ‘20대’ 숙박시설에서 음식배달 즐겨
  • 김영선 기자
  • 승인 2020.09.2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의 47%가 음식배달경험, 맛집도 숙박트렌드

여기어때가 20대 여행객의 절반 가량이 숙박시설 주변의 맛집 음식을 배달해 즐기면서 새로운 트렌드를 형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여기어때는 20대 앱 이용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 47%가 여행지 숙소에서 배달 음식을 주문한다고 응답했다. 30대 25%, 40대 28%, 50대 0% 대비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20대는 중소형호텔 방문객(68%)은 물론이고, 호텔·리조트에 투숙해도 34%나 숙소로 맛집을 불렀다. 다만, 바비큐 수요가 큰 펜션ㆍ풀빌라에서는 4%만이 음식 배달을 경험했다.

20대의 33%는 ‘숙소에서 나가기 귀찮아서’ 음식을 배달한다고 답했다. 이는 숙소에서 맛집 음식과 함께 휴식을 취하는 것만으로 충분히 여행의 목적을 달성한다는 의미다. 숙박을 여행과 동일시하면서, 주변 맛집 등 명소 방문이 필수 여행 코스에서 제외되는 추세다. 오히려 자기 취향을 반영한 숙소에서 다양한 여행 콘텐츠를 소비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또한 20대는 여행 시 식비 지출에 적극적이었다. 호텔·리조트 방문 시 1끼당 적정 식비를 묻는 질문에 ‘2만원 이상 4만원 미만’을 선택한 답변은 61%로, 50대 대비 36%포인트가 높았다.

반면 ‘2만원 미만’을 쓴다는 20대는 22%로, 50대(38%) 대비 낮은 비율을 기록했다. 펜션ㆍ풀빌라의 방문객도 ‘2만원 이상~4만원 미만’ 쓰는 20대는 62%, ‘2만원 미만’은 19%였다. 아울러 50대는 50%가 ‘2만원 이상~4만원 미만’을, 나머지 50%는 ‘2만원 미만’을 선택했다.

맛집정보는 ‘블로그 등 포털사이트’(56%)로 검색했으며, ‘인스타그램 해시태그 검색’(37%)도 영향력 있는 탐색 채널로 꼽았다. 망고플레이트 등 앱을 이용한 맛집 검색도 15%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