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간편결제, 소상공인에게 효과적
재난지원금 간편결제, 소상공인에게 효과적
  • 이상혁 기자
  • 승인 2020.09.1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소상공인 간편결제 재난지원금 경제효과 긍정적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상공인공단)은 서울에서 소상공인 간편결제(제로페이)로 사용된 재난지원금 1,363억원의 데이터를 활용해 경제적 파급효과를 분석한 결과, 생산유발효과 2,529억원(1.9배), 부가가치유발효과 1,169억원(0.9배), 취업유발효과는 2,312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상공인공단에 따르면 재난지원금의 경제적 파급효과의 68.8%가 소상공인 점포에서 발생되었으며, 특히 매출액 8억원 이하인 소상공인 점포에서 2,264억원(전체의 61.2%)의 생산, 부가가치 유발효과와 1,424명(전체의 61.6%)의 취업유발효과가 발생하는 등 8억원 이하 소상공인이 가장 큰 도움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 등 유통서비스업에서 2,305억원의 생산,부가가치 유발효과와 1,420명의 취업유발효과가 있었고, 음식점 등 개인 서비스업에서 1,264억원의 생산,부가가치 유발효과와 831명의 취업유발효과가 발생된 것으로 분석됐다.

소상공인공단 관계자는 “이번 분석은 재난지원금 18조원* 중 서울지역에서 소상공인간편결제로 사용된 1,363억원으로만 분석된 한계는 있으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이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