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회, “공유숙박 도입하면 다 죽는다” 국회 항의방문
중앙회, “공유숙박 도입하면 다 죽는다” 국회 항의방문
  • 이상혁 기자
  • 승인 2020.06.1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숙박 저지 위한 대국회 활동 착수, 정부여당 관계자들에게 입장전달
▲ 공유숙박 법제화 저지를 위한 대국회 활동에 착수한 숙박협회(왼쪽부터 함장수 중앙회감사, 오두수 경기도지회장, 정경재 중앙회장, 박남영 시흥시지부장)
▲ 공유숙박 법제화 저지를 위한 대국회 활동에 착수한 대한숙박업중앙회(왼쪽부터 함장수 중앙회감사, 오두수 경기도지회장, 정경재 중앙회장, 박남명 시흥시지부장)

(사)대한숙박업중앙회(회장 정경재, 이하 중앙회)가 5월 29일 오전 국회를 방문해 정부여당 관계자들을 만나 최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공유숙박 법제화에 대한 반대의견을 강력하게 전달하며 공유숙박 저지를 위한 대국회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기존 숙박시설 고사위기로 내모는 일”
이날 정경재 중앙회장과 오두수 경기도지회장, 박남영 시흥시지부장, 함장수 중앙회감사는 국회의원회관을 찾아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실, 더불어민주당 전재진 직능본부장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최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공유숙박 법제화의 문제점을 전달하고, 정부여당 차원에서 개정안이 발의될 경우 기존 관광숙박산업의 어려움을 반영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정경재 회장은 “코로나19로 기존 숙박산업 전체가 큰 어려움에 직면한 상황에서 공유숙박까지 도입될 경우 고사위기에 내몰릴 수밖에 없는 실정”이며 “우리 회원들의 권업을 보호하기 위해 협회는 정부의 공유숙박 법제화를 결사반대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오두수 지회장, 박남명 지부장, 함장수 감사는 중소형호텔의 공실률 등 실제 영업현장에서 발생하고 있는 어려운 실정을 전달하고, 객실과잉공급이 심화되면서 특급호텔까지 숙박요금을 대폭 인하하며 과다경쟁과 출혈경쟁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신규 업종이 출현할 경우 국내 모든 관광숙박산업의 영업환경이 크게 위축될 것이라는 의견을 전달했다.

전국 조직 네트워크 활용한 대응전략 마련
이에 여당 관계자들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기존 관광숙박산업의 어려운 실정에 공감하면서도 공유숙박 법제화를 추진하고 있는 정부와 여당, 나아가 야당을 모두 설득하기 위한 구체적인 피해사례를 규합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중앙회에서는 정부와 여당을 설득할 수 있는 실질적인 피해자료와 불합리한 제도적 문제점을 고발하는 자료를 전달하기로 했다.

간담회를 마친 이후 정경재 회장은 “앞으로 중앙회에서는 추후 마련되는 공유숙박 관련 공청회와 간담회 등에 참석해 법제화를 저지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전국 지회·지부에서도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되면 각 지역구의 국회의원을 찾아 공유숙박 법제화를 반대하는 입장을 전달하는 등 협회 전체가 합심해 본격적인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 정부여당 관계자에게 공유숙박의 문제점을 전달하고 있는 숙박협회
▲ 정부여당 당직자에게 공유숙박의 문제점을 전달하고 있는 중앙회 임원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