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400여 호텔에 20억원 지원
서울시, 400여 호텔에 20억원 지원
  • 김세연 기자
  • 승인 2020.05.25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당 최대 500만원 지원, 6월 12일까지 접수

서울시가 ‘서울형 호텔업 위기극복 프로젝트’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총 20억원을 투입해 서울 소재 호텔 400곳에 업체당 최대 500만원까지 사업비를 지원한다. 현재 영업 중인 서울 소재 호텔업 시설은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접수기간은 5월 27일부터 6월 12일까지다.

지원대상은 관광진흥법에따라 등록된 서울 소재 호텔업소가 대상이며, 세부 업종기준은 관광호텔업, 가족호텔업, 호스텔업, 소형호텔업 등이다.

사업비는 6월 19일 발표되는 4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사업 관련 비용에 대한 집행내역 증빙자료를 제출해 사업비를 후지급 받거나, 보증보험 가입 증서를 통해 선지급 받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다만, 코로나 19 이후 업계가 빠르게 회복할 수 있도록 재난지원금이 아닌 사업비 형태로 지원되는 만큼, 인건비, 시설부대비, 임대료 등에는 사업비를 사용할 수 없다.

사용 가능 내역으로는 국내외 관광객 유치 및 편의 제공을 위한 모든 사업비가 해당되며 △호텔업 투숙객 모객을 위한 맞춤형 상품 기획 및 개발비 △코로나19 대응 등 내부 위생 상태 개선 및 유지를 위한 방역 비용 △예약시스템, 홈페이지 개선 등 관광 숙박 수요 회복 대비 기반 재조성 비용 △기타 전략적 홍보ㆍ마케팅 비용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업계 사업비 등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관광재단 홈페이지 또는 한국호텔업협회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