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관광숙박업 금융지원 2배 확대
문체부, 관광숙박업 금융지원 2배 확대
  • 이상혁 기자
  • 승인 2020.03.19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피해 관광숙박업체 지원규모 대폭 확대

문화체육관광부가 코로나19로 피해가 발생한 관광숙박업계를 위해 긴급 금융지원 규모를 2배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문체부는 신용보증을 통해 최대 2억원까지 지원하는 신용보증부특별융자규모를 500억원에서 1천억원으로 늘린다. 기존 관광진흥개발기금 융자의 1년 상환 유예규모도 기존 1천억원에서 2천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3월 13일 기준으로 신용보증부특별융자에 795개 업체가 총 464억원을 신청했다. 여행관련 사업체가 전체 신청건수의 80%(640개)를 차지했으며, 신청액 규모도 76%(354억원)에 달했다. 기존 융자상환 유예에 대한 수요도 높아 326개 업체가 832억원을 신청했다.

현재까지 277개 업체에 561억원 규모의 상환유예가 결정됐으며, 이 가운데 호텔이 차지하는 비중은 83.5%에 달한다.

문체부는 또 주요 신용보증재단 영업점의 신용보증 신청·처리 관련인력을 보강하고, 농협은행 지점에서도 신용보증 접수대행 창구를 확대하는 등 평균 2주 이내 특별융자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