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숙박업 경영자 등 대출확대·이자 감면 시행
은행권, 숙박업 경영자 등 대출확대·이자 감면 시행
  • 이상혁 기자
  • 승인 2020.02.25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 국민, 하나, 우리은행 등 저금리 대출지원책 마련

코로나19 사태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은행권에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위해 신규 자금지원 및 금리 인하, 연체이자 및 임차료 감면 등의 정책을 내놓고 있다.

먼저 신한은행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대상 신규자금 지원 한도를 1,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늘리고, 연체이자를 감면하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영업장 폐쇄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과 종업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개인과 이들의 직계존비속이다. 정책자금대출은 기관과 협의를 통해 적극적인 분할상환금 유예를 실시할 예정이며, 전국 신한은행 소유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과 중소사업자를 대상으로 월 임차료의 30%를 월 100만원 한도로 3개월 감면한다는 방침이다.

KB국민은행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 30억원을 특별출연하고 450억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숙박업, 음식업, 관광업, 도소매업, 운송업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이다. 대출금리는 거래실적에 따라 최대 1.9% 우대하며, 대구, 경북, 아산, 진천, 이천시 소재 소상공인에게는 제한없이 지원대상에 포함한다는 방침이다.

하나은행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4,000억원 한도로 업체당 최대 5억원의 경영안정자금을 신규지원한다고 밝혔다. 기존대출 만기와 분할상환이 도래한 경우에는 최장 1년까지 상환을 유예하고 1.3%의 금리감면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역시 코로나19로 피해가 예상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보증기관 특별출연을 통한 3,000억원 규모의 보증서대출 지원과 특별경영안정자금 1,000억원 등 4,0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대출금리는 최대 1.3% 포인트이며, 우대하고 만기연장 및 분할상환 조건을 완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