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시설에서 현금 훔친 중국인 실형
숙박시설에서 현금 훔친 중국인 실형
  • 숙박매거진
  • 승인 2019.07.19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징역 8개월, 프론트까지 침입했지만 미수 그쳐

제주지법 형사3단독 박준석 부장판사는 주거침입 및 절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중국인 A(57)씨에 대해 최근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5월 9일 오전 8시 30분께 제주시의 한 숙박시설에 침입해 투숙하던 피해자 B씨의 가방 속에서 현금 562만원을 훔쳐 달아났다.

또 지난해 8월에는 제주시의 또 다른 숙박시설의 프론트에 몰래 침입해 물건을 훔치려다 적발돼 미수에 그쳤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피해자들과 합의하지 못했지만, 피해액이 비교적 크지 않고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