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종로 ‘베니키아호텔’ 청년주택으로 전환
서울시, 종로 ‘베니키아호텔’ 청년주택으로 전환
  • 숙박매거진
  • 승인 2019.05.0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 호텔의 오피스 주택 전환 구상 후 첫 시행
서울 종로구 베니키아호텔
서울 종로구 베니키아호텔

서울시는 관광호텔로 운영 중인 지하철 1호선 동묘역 인근 ‘베니키아호텔(지하 3층~지상 18층, 연면적 9515.87㎡)’이 238세대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전환된다고 밝혔다. 2020년 1월부터 입주 예정이다.

2015년 12월 15일 건립 이후 관광호텔로 운영 중인 ‘베니키아호텔’의 238개 객실 전체가 청년주택으로 전환되며, 신혼부부용 주택 2호를 제외한 나머지 236호는 직장인과 대학생들을 위한 1인가구용 주택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하 1, 2층과 지상 2층에는 체력단련실, 북카페와 같은 입주민 공동 편의시설이 신설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토대로 종로구 숭인동 207-32번지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에 대한 도시관리계획(숭인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을 9일 고시할 예정이다.

관할 구청인 종로구는 건축신고 절차를 마치고 올해 하반기 공사에 들어가 2020년 1월 준공 후 입주를 시작할 계획이다. 입주자 모집 공고는 9월에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의 역세권 청년주택은 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중심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지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역세권 고밀개발을 통해 임대주택을 확보해 만 19~39세 무주택 청년, 신혼부부 등에게 공급해 전월세 시장 안정과 청년 주거난 해소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