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말리는 생존경쟁 치루고 있는 ‘숙박업계’
피 말리는 생존경쟁 치루고 있는 ‘숙박업계’
  • 숙박매거진
  • 승인 2017.09.0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인 관광객 사라진 숙박업소는 사투 中

인천 중구의 A호텔 운영자는 “월미도와 차이나타운이 밀집한 해당 지역은 중국인 단체관광객

의 필수 관광코스다. 그러나 사드 배치 이후 중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뚝 끊기면서 110여실을

채울 방법이 없다. 우리 호텔뿐만 아니라, 해마다 증가하는 관광객 수요에 맞춰 들어선 규모가

있는 호텔들도 중국인 관광객이 끊기는 바람에 다들 경매에 넘어갈 정도로 위태로운 상황이

다”고 호소했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숙박시설들도 치열한 경쟁을 치루고 있다.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과

북한의 계속되는 핵실험으로 인해 한반도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어 외국인 관광객들이 눈에

띄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해당 지역에 위치한 B호텔 운영자는 “손님을 한명이라도 더 유치

하기 위해 평일 무한대실, 파격적인 가격할인 등 제살 깍아먹기식 영업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대로변에는 100여실이 넘는 신규 호텔들이 들어서고 있어 앞으로 숙박시설 간 경쟁

이 더욱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수원 인계동의 C호텔 사업자는 “올해 초까지만 해도 주말이면 객실 40여개가 모두 손님들로

가득 찼다. 사드 보복 이후에는 내국인 관광객을 가까스로 유치해 객실의 절반을 겨우 채우고

있다. 객실을 하나라도 더 채우기 위해 각종 어플과 예약사이트를 활용하여 최저가와 이벤트

를 내세워 호텔을 홍보하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그야말로 생존을 위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실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와 같이 현재 숙박업계는 피 말리는 생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실제로 호텔과 모텔 밀집지역

에서는 ‘무한대실’, ‘야간대실’, ‘간식제공’, ‘대실 1만5천원’, ‘숙박 3만원’ 등의 문구가 적혀있는

홍보물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주변에 신규 호텔들은 계속해서 생겨나고 있는 가운데, 여러 정치

적 상황들로 인해 외국인 관광객들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 보니 내국인 손님들을 잡기 위해 저

마다 최저가임을 내세우거나 각종 이벤트를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일부 숙박시설들의 경우 더 이상 객실요금을 낮출 수 없게 되자 ‘3번

숙박 이용시 1번 무료이용’, ‘1인당 생맥주 혹은 생과일주스 1잔 무료’ 등의 이벤트를 내세워

손님을 끌어모으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또한 중국인 관광객 수요를 믿고 우후죽순으로

들어선 신규 호텔들은 조식 포함 2만~3만원대의 객실까지 판매하며 손님을 유치하고 있다.

심지어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건비와 같은 고정비용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반면,

객실 단가는 점점 떨어지자 끝내 자본력이 바닥나 문을 닫는 호텔들도 생겨나고 있다.

하루빨리 정치적, 경제적 문제요인이 해소되어 외국인 관광객들이 다시 한국을 많이 방문하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만, 그런 날이 언제 올지 쉽게 예상할 수 없다. 그렇다면, 환경적인 요인

을 탓하며 가만히 앉아있기 보다는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아 보는 것은 어떨까?

숙박사업자들의 경우, 어떠한 외·내부적 요인이 작용할 지라도 꾸준한 숙박시설 이용수요를

유지할 수 있는 매력적인 콘텐츠와 네트워크망을 개발하고 구축하는데 심혈을 기울여야 할 것

이다. 반면, 정부는 특급호텔, 비즈니스호텔, 중소형 호텔·모텔뿐만 아니라 게스트하우스, 공유

숙박 등 다양한 유형의 숙박시설들로 구성되어 있는 숙박업계 실정을 면밀히 파악하여 숙박

시설 공급과잉으로 인한 ‘대란(大亂)’을 막을 수 있는 구체적인 정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출처 : 월간 숙박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